[탁묘일기] 8.5 시작~

8.5부터 탁묘를 하고 있어요.
사실 카이네가 제 로망묘는 아니었기에 (사실 제가 생각했던건 카이네 아빠같은 남자아이 메인쿤이었거든요. 근데 카이네 사진보고 뿅반했을 뿐이고..............) 다음에 캐더리에서 카이네 아빠쪽으로 브리딩을 하시면 남자아이를 노려볼까라는 생각을 언제나 하고 있었어요.
만약 그렇게 되면 언젠가는 3마리가 될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기에, 과연 제가 3마리를 감당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근처에 계신 분인데, 중장기정도(4개월)로 탁묘하려고 하시는 분이 계시더라고요.
살짝 보다가 덧글을 남기고, 이야기가 되어서 제가 데리고 있기로 했어요.
믹스묘에 1년 반된 남자아이. 중성화는 안하셨다는데 발정이 오지 않았다기에 어차피 저희집은 둘다 spay이고해서 특별히 발정이 오거나 문제가 되지 않으면 탁묘유지하기로 하고 8월 5일에 데리고 오셨습니다.
아이가 무척 낙천적이라 오자마자부터 우리집 아이들에게 들이대고, 밥, 사료 정말 잘 먹더라고요.

눈이 약해서 눈물이 엄청 난다는 걸 이야기를 못들었기에, 눈 주변보고 기겁했던 일 빼고는 두주정도는 잘 지냈는데 문제가 발생.
8월 말경, 피부병 증상이 발견되고, 격리.
처음엔 빈방이 하나 있어서 거기가 나을까 해서 문을 열고 120센치 정도 높이의 펜스망을 문사이에 끼웠는데 그걸........
점프로 넘더이다. ................오메.
그래서 앞베란다에  격리했는데, 우리집 아이들은 날아다니는 아이들이 아니었던 터라, 앞베란다쪽 화분을 지키기 위해 해둔게, 유리 샷시사이에 180센치높이의 펜스망을 그냥 끼워둔 정도였는데.
그걸 타고 넘더이다................
결국 9월 2일에 주인분이 병원에 데려가셔서 (사실 제가 차가 없어서 ㅎ....) 검사하고 배양시작.
그사이 격리는 그동안 귀찮아서 안만들던 방묘문을 앞베란다 중간에 화분을 지키기 위해 만들어 세우고, 거실로 들어오는 유리샷시는 닫았는데....................방묘문을 타고 올라가 화분을 난도질.
방묘문 위에 천장까지 또다른 펜스를 이어붙여야 했습니다.
결국 나도 앞베란다 화분 및 빨래걸이에 못감 -_-(문을 못염)
9월 18일 곰팡이 확진. 19일에 우리집 애들이 감기증상이 있어서 진찰받는 겸 약을 타와서 그떄부터 약욕 및 치료약 복용 시작.
약욕하면서 완전 난리법석 다 긁혔습니다.
3일에 한번씩 시키라 하셨는데 그러다가 제가 죽게 생겼더군요.
일주일에 한번으로 제자신과 타협 -_-
수건질하는데 감당이 안되서(엄청 긁음) 결국 우리집 애들 목욕시킬때도 살까 말까 고민하던 펫 목욕용 수건을 샀습니다 -_-
발톱 잘 안세우는 아이라고 주인분께 들었는데, 원체 자기 평생(1년 반)동안 목욕을 딱 한번 했다더라구요.
근데 갑자기 엄청 목욕하려니 죽겠지 그래 나도 알아
나도 알긴하는데, 보이는데에 다 긁힌 상처나면 울엄마가 썽내신다고...............................

밀크시슬에 엘라이신, 치료약 믹스를 캔사료 조금에 섞어서 매일 먹이고, 초기에 받았던 소독약도 환부에 매일 뿌리고
(원체 밀크시슬에 엘라이신은 먹고 있었슴다 -_- 난 정말 이 곰팡이 감염이 어디서 된건질 모르겠어. 올때부터 잠복기였던 거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우리집 애들은 증세가 전혀 없거든)
그사이 얖베란다엔 메디톡스로 소독질하고.
애 안고 환부소독하니 제 몸에도 메디톡스 샤워하고 -_-
그래도 슬슬 낫는다 싶던 약먹고 3주.
개천절에 약욕(..........난 또 긁혔지 ㅎ)하고 다다음날 보니 눈물이 엄청나서 얼굴털이 다 빠지는거라 -_-
또 식겁 -_-
주인분에게 물어보니 테라마이신 연고 발라주면 그래도 좀 낫다고.....................
아놔..................

정말 엄청나게 손이 많이 가는 아이가 되어버렸더라고요.
(눈은 원래 그랬지만)
테라마이신 연고는 집에 없어서 매일 눈 주변 다 물티슈 몇개로 닦고, 네오마이신 들어있는 마데카솔 연고를 매일 눈주변에 발라주고
귀청소는 원체 애가 분비물이 많은지 귀 하나당 면봉 두개 써가며 해주고 -_-
(우리집 애들은 원체 귀청소 간격도 길고 면봉하나씩이면 충분;;)

3주가 지나서 약 다먹고 또다시 병원가서 주사 맞고 약타고
눈은 매일 연고질 해줘서 꽤 많이 나았습니다.

다행히도 주인분께서 치료비가 많이 드는 부분도 다 이해를 하시는 분이고, 처음부터 병원비가 발생할 경우 감당하기로 하셨던 탁묘라 내가 무지 수고롭고, 팔다리에 상처가 엄청 생긴다는 점이랑
원체 애가 사람을 좋아하는 아이라 혼자 격리되니 외로움에 몸부림쳐서 자기도 힘들고 나도 힘들(............제가 집에 있다는 걸 파악하고, 자기가 심심할땐 정말 1초에 1번씩 움...............히스테리 발작일어날 거같습니다. 제가. 웃기는건 앞집에는 1살도 안된 얼라가 있는데 걔가 울땐 얘가 안운다는거 ㅋㅋㅋ 니들 뭐하니 ㅋㅋㅋ큐ㅠㅠㅠㅠㅠ)다는  거를 빼면 ......
이랄까 빼기엔 너무 뺄 수 없는 요소들이긴 하지만.
괜찮습니다.

하지만 난 다신 탁묘 안할 듯 -_-
3마리도 안키워.

사실 언제나 생각하는 거지만 첫째가 카이네라서 너무 수고로움이 없었던 터라
- 사고 안침
- 안 뛰어오름
- 안가리고 다 먹음
- 목욕때 난리 안침
- 화장실 청소 덜 해도 뭐라 안함
- 눈물 안나고 귀 분비물 안나옴

고양이 키우기 편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던 듯요

이건 정말 센세이션하게 레알 집사질 하고 있습니다.

덴탈케어는 열심히 하던터라 원체 우리집 애들도 매일 오랄케어랑 구취케어하고 있었고
최근엔 쉐드킬러 버리고 다른 빗샀더니  브러싱도 좋아해서 빗질 케어도 매일 하고 있지만

눈물 케어는 싫어..........ㅠㅠㅠㅠ 잘 대해주고 있는데도 얼굴이 딱 엉망이 되니 내가 학대한거 같은 느낌이 들어서
무척 아주 매우 찜찜합니다.

*혹 탁묘를 하게 되신다면 꼭 정말 친해서 문제생기면 웃으며 멱살잡고 투닥거릴 정도의 지인의 냥이만,
그 냥이에 대한 모든 정보를 얻으시고, 단기간으로 하세요 ^ㅁ^
*곰팡이성 피부병때문에(이건 링웜이지) 격리를 해야할 필요가 생길지도 모르니(저도 이럴줄 알았겠어요? ㅎㅎㅎ) 가능한 원룸에선 2마리이상은 피하시고......
링웜때문에 웹 보다보니 한마리가 걸렸는데 원룸이라 격리 못한다며 둘을 같이 방임하더이다...........HAHAHAHAHA
그럴거면 두마리 키우지마[<-
저 격리하고나서도 제가 왔다갔다하면 내 몸에 소독약 샤워하고 손은 비누칠 하고 씻고, 격리 장소도 매일 소독하고했음

대충 이리 사느라 바쁩니다...................................

[PSN 아카이브] 서몬나이트1

PS1때도 두번 하고, DS로도 한번 하고, 이번에 서몬5나온다고 300엔 할인 이벤트하길래 다시 사서 플레이하는 서몬나이트1.
언제나 주인공은 토우야, 파트너는 솔 (첫 플레이때 크라렛(여자파트너)이 떠서 식겁했던 적이 있음)
첫 플레이 이후엔 3번 모두 파트너 엔딩으로 가고 있네요.
이번 플레이에도 달밤의 대화는 모두 솔과.

2000년도에 발매되어 2001년인가에 플레이 했던 게임인데, 그땐 성우에 대해 잘 모르던 때라 아무생각 없었고 그 후에도 아무생각없었고, DS판은 음성이 아예없어서(이자식들이-!!!)
몰랐는데 이번에 하다가 이상하게 목소리들이 익어서 보니 -_-
솔 성우가 모리카와....................여기 스기타도 나오네.....................................
켈록

1편은 시스템 적으로는 매우 단순했던 터라 (그리고 주인공은 강대했지)
주인공이 유닛 소환수를 소환하면 주인공 레벨에 따라 소환되서 'ㅁ'
주인공과 파트너만 레벨을 무한정 높여놓으면 주인공이 기/귀/수 속성의 소환수를, 파트너가 영 속성 소환수를 소환해서
2개 유닛에서 6개 유닛으로 늘어날 수 있는 놀라운 시스템!!!!!

남들 레벨 3~25일때 우리만 레벨 50 유닛 여섯 ^ㅁ^

아카이브 나온 김에 기념으로 샀다가, 1은 간단하게 끝나서 (한 12시간 정도?) 다시 시작했는데,
중간에 서브이벤트 두개 날려먹은걸 알고(서브 이벤트 다섯갠가 네개밖에 안됨 -__________-)
6장에서 다시 시작해서 ^ㅁ^

그래도 15장에 현재 10시간 좀 넘은 플레이 타임.
총 18장이니 이제 곧 엔딩 보겠지요.
파트너 엔딩보고나선 마왕엔딩(우리편 백명 죽이면 카르마가 쌓여서 마왕이 된다 'ㅁ' 야호)봐야지.

[2012.5~2012.8] 모음

정말 한동안 안그리다가 다시 낙서를 찔끔찔끔
하드에만 보관하니 컴 바꿀때마다 잃어버리는 것도 있고 해서 올려놓는게 그냥 갑인듯 -_-
언제나 손풀기용은 그레이. 생각해보니 2006년에 비툴커뮤 하며 만든 캐러라 내 자캐중엔 제일 오래 살고 있는 사람인 듯.6/13
핑크가 그려보고 싶었던 즈음의 손풀기용 낙서.6/29
저때쯤 P4G를 시작했었던 듯. 7/1

이것도 손풀기용. 정말 간만에 그리니 그림 그리는 법을 모르겠더라는 -_-7/2
각각 7/3, 7/4 트위터 지인 분 중 콘노 좋아하는 분이 계셔서 그려봤음 ㅇ_ㅇ 콘노도 취향캐에 들어갈 듯한데 GS시리즈 자체를 내가 안해서 ㅇ_ㅇ...
그림 너무 안그리길래 비툴커뮤라도 새로 들어가볼까 하고 그려봤는데 요즘 들어갈만한 커뮤가 없더라는 -_- 8/15
이런 느낌도 좋나? 하는 느낌으로. 8/17
간만에 슈네. 슈네도 2009년인가 만들었던 캐릭터더라는 ㅇ_ㅇ
여캐는 역시 얼굴 부터 어려워서 ㅠㅠㅠ(이 그림도 얼굴부터 소년의 느낌.....8/21
대충 커뮤 흘끗 흘끗 보면서 한군데에 신청. 그래도 이러면 그릴까 싶어서 -_- 그 중 다른 분 그린 로그 하나. 8/24
8/20몇일에 그렸겠지 랄까 선자체는 예전에 그렸던 캐러를 가져와서 변형한 것. 귀찮았어 ㅇ_ㅇ;;
커뮤 신청한 캐릭터. 지금보니 색칠 잘못한데가 있네 -_-..............
그레이. 트위터 프로필 사진용으로 ㅇ_ㅇ 옷은 예전 커뮤 소속시 1기 마지막 즈음의 복장으로.
아무래도 계속 그려오다보니 그림체 변화를 보기 제일 쉬운 캐릭터가 되어버린 그레이씨.
그만큼 애착도 있지만 ㅇ_ㅇ...
2009년 즈음과 그닥 차이가 없는 것같아서 슬픈 ㄱ- 바..발전따위 나에게 없엉 ㅇ<-ㄷ 8/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